loading

부산교문청소년오케스트라 / The Youth Orchestra at BECS

2023.08.21

부산교문청소년오케스트라.png

 

부산교문청소년오케스트라 The Youth Orchestra at BECS

 

부산교문청소년오케스트라는 전국 최초 교육청 소속의 학생 오케스트라로 006년에 창단되었으며, 부산의 초··고등학교 학생 중에 음악적 재능이 뛰어난 학생을 조기에 발굴하여 육성하고, 오케스트라 활동을 통해 문화예술 교육을 활성화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실력 향상을 위해 토요일에 3시간씩 지휘자와 전문 강사의 지도하에 정기 연습을 하고 있다. 올바른 인성 함양과 음악적 수준 향상을 위해 여름 및 겨울 방학에는 집중 음악캠프도 열고 있다.

창단 이후 지금까지 23회의 정기 연주회를 개최하였으며, 지역사회의 문화예술 활성화를 위해 조수미와 함께하는 작은 음악회(2009)’, ‘찾아가는 나눔음악회’, ‘시민과 함께하는 교육박람회 개막 콘서트등 특별연주회를 개최하였다. 2016년부터는 시민들에게 좀 더 가까이 다가가서 음악적 재능을 나누기위해 병원, 도서관, 공원과 같은 열린 공간에서 클래식 버스킹을 하고 있다. 앞으로, 부산을 대표하는 청소년 관현악단으로서 음악적 재능 나눔을 통해 지역문화 발전에 기여하는 단체가 되기를 기대한다.

 

 

 

The Youth Orchestra at BECS was established in 2006 as the first student orchestra affiliated with the Office of Education in Korea. Our orchestra aims to discover and nurture students with outstanding musical talents in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s in Busan and to revitalize culture and arts education through orchestral activities. To improve performance, we regularly rehearse an ensemble and musical instrument practices for three hours on Saturday under the guidance of a conductor and a professional instructor. Intensive music camps are also held summer and winter vacations to cultivate the right musicianship and improve the level of music. Since its establishment in 2006, we have held 23 regular concerts, and special concerts such as 'Small Concert with Sumi Cho(2009)', 'NANUM Concert (Concert for citizens)' and 'Education Fair Opening Concert with Citizens' to revitalize culture and arts of the local community. Since 2016, we have been conducting 'Classical Busking' in open spaces such as hospitals, libraries and parks to deepen relationships with the citizens and to share our musical talents. As a youth orchestra representing Busan’s future, we hope to grow as an organization that contributes to the development of regional cult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