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로얄콘서트헤보우오케스트라 Royal Concertgebouw Orchestra

2023.10.24

KCO_Zaal_Final_Vierkant_MR_photo_SimonVanBoxtel.jpg

 

로얄콘서트헤보우오케스트라 Royal Concertgebouw Orchestra

 

1888년에 창단된 로열 콘세르트헤바우 오케스트라(RCO)는 세계 최고 오케스트라 중 하나로 역대 가장 위대한 지휘자들을 비롯하여 수많은 훌륭한 연주자들과 함께해 왔다. '로열'의 지위는 오케스트라의 100주년을 기념하며 공식적으로 수여되었고, 현재 네덜랜드의 여왕 막시마(Máxima)가 오케스트라의 공식 후원자이다.

 

RCO는 독특하고 개성적으로 그들의 음색을 발전시켜 왔다. RCO의 연주자들도 각자의 역할을 담당하며 자신의 역량을 충분히 발휘한다. 이들은 약 25개국에서 온 120명의 연주자들로 구성된 대규모 인원에도 불구하고 마치 실내악단처럼 정교한 연주를 선보인다. 

 

그간의 수석 지휘자로 Willem Kes (1888년부터 1895년까지 수석 지휘자), Willem Mengelberg (1895–1945), Eduard van Beinum (1945–59), Bernard Haitink (1961–88), Riccardo Chailly (1988–2004), Mariss Jansons (2004–15) 와 Daniele Gatti (2016–18)가 있으며, 창단 이후 이 단 7명의 수석 지휘자들이 오케스트라를 이끌어오며 RCO에 미친 그들의 영향력은 상당했다.

 

2022년 6월, RCO는 클라우스 매켈래가 2022-23 시즌부터 ‘예술적 파트너’라는 직함으로 RCO에 합류하고, 2027년부터 본격적으로 임기를 시작할 차기 수석 지휘자로 위촉한다고 발표했다. 

 

RCO는 그간 세계적으로 유명한 객원 지휘자 및 연주자들과의 연주를 통해 오케스트라의 사운드와 뛰어난 음악적 유연성을 발전시켜왔다. 예를 들어, Nikolaus Harnoncourt는 18세기 레퍼토리에 관한 오케스트라의 명성에 큰 공헌을 하였고, Iván Fischer는 2021-22 시즌부터 명예 객원 지휘자로, 네덜란드의 대표 오페라 감독인 Pierre Audi는 이 오케스트라의 연출자로 함께하고 있다.

 

암스테르담의 The Concertgebow무대에서 열리는 80여회 공연 외에도, 이 오케스트라는 매년 전 세계의 주요 콘서트 홀에서 대략 40회의 공연을 하며 약 25만 명의 관객들 앞에서 연주를 선보인다.  RCO는 방송사 AVROTROS, Mezzo 및 Unitel Classica와 협력하여 녹화 공연, 콘서트 실황 연주 및 정규 라디오와 TV 방송을 통해 연주 영역을 확장하였다. 또한 지금까지 1,100개 이상의 LP, CD, DVD를 녹음하여 국제적인 명성을 얻었다. 2004년, RCO는 자체 레코드 레이블인 ‘Concertgebouworkest Live’를 시작하여 전세계 관객과 만나고 있다.

 

RCO는 매년 여름,  'Academy of the Concertgebouwork'는 유럽 전역에서 14세에서 17세의 젊고 재능 있는 음악가들을 모아 최고 수준의 오케스트라 연주자로 교육시킨다. 그들은 네덜란드 교육-문화-과학부, 암스테르담 시, 기업광고, 재단기금, 그리고 전 세계의 수 많은 기부자들의 후원을 받고 있으며, 네덜란드 뿐만 아니라 국내외에서 열리는 많은 공연을 통해 오케스트라의 수익을 창출하는 대표적 연주단체이다. 


 The Concertgebouw Orchestra is one of the very best orchestras in the world. Ever since it was founded in 1888, it has collaborated with the greatest conductors and soloists. ‘Royal’ status was officially conferred on the orchestra on the occasion of its Centenary Celebration. Her Majesty Queen Máxima is the orchestra’s patron.

 

The orchestra has cultivated a distinct, individual sound, one which is due in part to the unique acoustics of The Concertgebouw. The musicians play an equally decisive role. The orchestra is made up of over 120 players hailing from some twenty-five countries. Yet despite its size, it actually functions more like a chamber orchestra.

 

To date only seven chief conductors have led the Concertgebouw Orchestra, and their influence, too, has been considerable: Willem Kes (chief conductor from 1888 to 1895), Willem Mengelberg (1895–1945), Eduard van Beinum (1945–59), Bernard Haitink (1961–88), Riccardo Chailly (1988–2004) Mariss Jansons (2004–15) and Daniele Gatti (2016–18). In June 2022 it was announced that Klaus Mäkelä is joining the orchestra as artistic partner with effect from the 2022-23 season, and will be chief conductor from 2027.

 

Collaborations with world-renowned guest conductors and specialists contribute to the orchestra’s sound and great stylistic flexibility. Nikolaus Harnoncourt, for instance, was largely responsible for the orchestra’s reputation with respect to eighteenth-century repertoire. Iván Fischer is honorary guest conductor since the 2021–22 season. Pierre Audi works with the orchestra as its creative partner.

 

In addition to some eighty concerts performed at The Concertgebouw in Amsterdam, the orchestra gives approximately forty concerts at other major concert halls throughout the world, reaching roughly 250,000 concertgoers worldwide every year. The orchestra expands its reach through videos, concert streams and regular radio and television broadcasts in collaboration with AVROTROS, Mezzo.tv and Medici.tv. It has made over 1,100 LP, CD and DVD recordings to date, many of which have won international distinctions. In 2004, the orchestra launched its own in-house record label, Concertgebouworkest Live.

 

The Academy of the Concertgebouw Orchestra successfully moulds young, talented musicians into orchestral players of the highest calibre. Every summer, the Concertgebouworkest Young youth orchestra brings together hidden talent aged fourteen to seventeen from all over Europe.

 

The Concertgebouw Orchestra is co-funded by the Dutch Ministry of Education, Culture and Science, the Municipality of Amsterdam, sponsors, funds and numerous donors all over the world. The largest portion of its income is generated by proceeds from the concerts it gives in and outside the Netherlands.